도고 온천의 역사・ 수질・ 정취

톱 페이지 > 도고 온천의 역사・ 수질・ 정취

도고 온천의 역사~ 일본에서 가장 오래되었다고 하는 온천

Legend of the Egret

고대・ 백로의 전설

‘전해 내려오기를, 옛날 이곳에서 온수가 샘솟아 씻었는데, 백로가 다리를 다쳐, 항시 와서 다리를 담그니, 얼마 지나지 않아 치유되었다. 그리하여 이곳을 노곡(鷺谷)이라 한다.’
호에이7년(1710)에 완성된향토지지 “예양군향이언집(予陽郡郷俚諺集)”에는, 옛날 다리를 다쳐 아파하던 한 마리의 백로가 바위틈에서 뿜어 나오는 온천을 발견하고 매일 날아와 그곳에 다리를 담그자, 상처가 완전히 나아, 건강하고 힘차게 날아갔다고 적혀 있습니다. 그러자 그것을 본 사람들이 매우 신기하게 생각하여, 온천물에 몸을 담그자 상쾌하고 피로도 풀렸습니다. 그리고 병든 사람도 온천욕을 하면 어느새 완쾌되어 많이 이용하게 되었습니다.
도고 온천은 백로가 발견하였는데, 사람들이 그 영험함을 알게 되어 입욕하게 되었다고 전해집니다. 후세 사람들이 이 전설을 기념하기 위해, 노석이라는 돌을 안치했고, 현재 도고 온천 역 앞의 호조엔으로 옮겨져, 보존되고 있습니다.

신의 시대・ 타마노이시(옥돌) 설화

이예국풍토기일문에는, 오오쿠니누시노미코토와 스쿠나히코나노미코토가 이요국(지금의 에히메현)에 왔을 때, 중병에 걸린 스쿠나히코나노미코토를 오오쿠니누시노미코토 손바닥에 올려놓고 도고 온천수로 덥히자 금방 병이 나아, 돌 위에서 춤을 추었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 돌을 ‘다마노이시(옥돌)’라 하는데, 도고 온천 본관 북쪽에 모셔져 있습니다.

Legend of the Tamanoishi
Asuka period:Legend of Prince Shōtoku’s visit and poem about Nikitatsu

아스카 시대・ 쇼토쿠 태자 입욕 전설, 니키타쓰의 노래

호코6년(596), 쇼토쿠 태자가 소에지 및 가쓰라기노오미를 데리고 도고에 입욕하러 왔을 때, 아름다운 풍광과 양질의 온천을 칭찬하였는데, 이것을 기념하기 위해 유노오카에 비석을 세웠다고 합니다. 그 당시 동백꽃이 아름답게 피어있고, 영묘한 온천이 모두에게 공평하게 은혜를 베푸는 모습이 마치 극락과도 같다고 칭송하였습니다. '니키타쓰에서 배를 타려 달을 기다리니 물때가 맞더라 지금 노저어 가자!' 라는 구절은, 사이메이 천황이 이끄는 선단이 출항 할 때에, 누카타노오오키미가 읊은 노래라고 전해집니다. 도고에는 사이메이 천황 외에도, 조메이 천황, 나카노오에 왕자 등, 황족들이 방문한 기록이 남아 있습니다.

헤이안 시대・ 이요노 유게타 (이요의 욕조)

헤이안 시대 민요인 조게이 사이바라를 보면, 도고 온천 주변에서 불리던 민요에 ‘이요노 유게타’가 등장합니다. ‘겐지 이야기’에도 등장하는 이요노 유게타란, 옛 도읍에서 어떤 것의 수가 많은 것을 가리켰습니다.

Heian period: “The Bathtubs of Iyo”
Kamakura period: Ippen Shōnin and the yugama

가마쿠라 시대・ 잇펜쇼닌과 유가마(온천 용출구)

도고의 호곤지 절에서 태어난 시종(時宗)의 개종조 잇펜쇼닌은, 쇼오 1년(1288), 고노 미치아리의 의뢰로 유가마(온천 용출구) 윗부분에 ‘나무아미타불’의 여섯 글자를 썼다고 전해집니다. 이 유가마는 지금도 남아있는데, 유가마 약사여래로 도고 공원에 모셔져 있습니다.

에도시대・ 마쓰다이라 사다유키의 온천 경영

간에이12년(1635)에 마쓰야마 번주로 봉해진 마쓰다이라 사다유키는, 그 다음 해, 도고 온천의 보완 공사에 착수하여, 욕조를 사족, 승려용, 부인용, 서민 남자용으로 나누고, 이 외에도 15전 탕, 10전 탕, 양생탕, 그 하류에 말탕을 두었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Edo period: Operation of Dōgo Onsen by Matsudaira Sadayuki
Meiji period: Renovation of the Dōgo Onsen Honkan by Isaniwa Yukiya

메이지 시대・ 이사니와 유키야의 도고 온천 본관 개축

메이지 23년(1890), 초대 도고유노마치 읍장으로 취임한 이사니와 유키야는, 당시 노후화된 도고 온천 본관 개축에 힘썼지만 많은 반대가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반대파가 호곤지 절에서 농성을 벌이며 저항했는데, 이때 이사니와 유키야가 ‘100년 후에도 다른 곳이 흉내 낼 수 없는 그런 곳으로 만들어야 하지 않겠느냐’며 도고의 번영에 강한 의지를 보여, 메이지 27년(1894), 도고 온천 본관 개축의 위업을 달성했습니다.

도고 온천의 수질~ 비징노유(미인탕) ~

Properties of Dōgo Onsen: For beautiful skin

알칼리성 단순천의 수질은, 피부에 좋은 매끈매끈한 물로서, 자극이 적어 치유와 미용에 적합합니다.
18곳의 원천으로부터 끌어오는 온천수는 20도에서 55도까지의 온도로, 원천과 원천을 블렌딩 함으로써 42도 정도의 적정 온도를 유지하고 있어, 열을 가하거나 물을 더하지 않기 때문에, 원천의 효과를 충분히 느끼는 것이 가능합니다.
도고온천에서는, 전국적으로도 희귀한 열을 가하거나, 물을 더하지 않는 '원천 그대로 흐르는 온천'을 실현하고 있습니다.

도고 온천의 풍경~ 신로카쿠(진로각) ・ 하늘 산책로 ~

신로카쿠 (진로각)과 도키타이코(시간을 알리는 북)

도고온천본관 삼층루(산소우로)의 옥상에 있는 신로카쿠는, 일본풍 건축에 한 단계 더 나아간 정취를 갖추고 있습니다. 주위의 창문은 빨간 기야만 유리를 끼운 장지에, 밤이 되면 새빨갛게 빛나, 온천마을(유노마치)의 밤하늘에 색다름을 뿜어냅니다. 또한, 천장에 매달려 있는 큰 북은, 시각을 알리는 도키타이코로서, 아침 6시에 6번, 정오에 12번, 저녁6시에 6번 1일 3회 울려퍼져, 온천 정서를 자아냅니다. 이 도키타이코의 소리는, '남기고 싶은 일본의 소리풍경 100선'에 선정되어 있습니다.

The Shinrokaku and the Tokidaiko
Sora-no-Sanpomichi

하늘 산책로

도고 온천 본관 남쪽의 높직한 칸무리야마 산에 위치한 ‘하늘 산책로’는, 도고 온천 본관과 그 주변의 도고유노마치를 한눈에 볼 수 있어, 전망과 산책에 좋으며 밤에는 환상적인 야경을 즐기실 수 있는 길입니다.

실외탕 소개 보기